대한민국 개조 제1탄 – 정의왜곡범죄 Republic of Korea Renovation Part 1 – Crime of Distorting Justice

For South Korea to evolve into a more just and equitable society, it is imperative that legal frameworks undergo reform.

대한민국이 정의롭고 공평한 사회가 되려면 법과 제도를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To pave the way for this transformation, I advocate for the creation of a new category, exempt from statutes of limitations, specifically targeting crimes that distort justice.

이 제도개혁을 위하여 제일 먼저 해야 될 일은,  새로운 형법의 신설, 즉 공소시효가 없는, 정의를 왜곡하는 범죄를 표적으로 하는 범죄를 신설하여야 된다고 본다

Those who commit such offenses should be held accountable, irrespective of potential future roles as Chief Justices, Prosecutor Generals, Members of Parliament, or Corporate Chairpersons.

정의를 왜곡하는 범죄를 저지른 자는 훗날 그가 대법원장, 검찰총장, 국회의원, 아니면 그룹회장이 되어 있다해도 언제든 처벌받도록 되어야 한다

Without substantial institutional improvements, individuals entrusted with the authority to enforce social justice, including judges and prosecutors, may inevitably succumb to distorting justice for personal gains.

이와 같은 특단의 제도개선이 없다면, 판사, 검사등 사회 정의를 실현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자는 항상 개인의 이익을 위하여 권력의 시녀가 될 수 밖에 없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In South Korea, there are numerous individuals who have gained success by engaging in unethical practices, such as falsely incriminating innocent people or abusing their power to eliminate rivals, accumulating wealth, and ascending the social ladder.

대한민국에는 무고한 사람들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거나, 정적을 제거하기 위하여 권한을 남용하는 등의 악행으로 출세를 거듭하고 재산을 모아 사회 지도층에 올라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Notably, in South Korea, there is a lack of accountability or remorse for such wrongdoings, enabling individuals to live without reflecting on their actions.

그러나, 당시 악행에 대해선 후회나 반성없이 살 수 있게 해 주는 곳이 또한 대한민국이다.

While perjury and false accusations are covered in the criminal code, the current legal system lacks measures to penalize prosecutors and judges for intentionally ignoring evidence due to personal connections or manipulating evidence. Moreover, perpetrators are shielded from legal consequences once the statute of limitations expires.

물론 한국에는 위증죄, 무고죄등 일부 정의왜곡범죄가 형법에 나와 있지만, 검사나, 판사가 이해관계에 의하여 제시된 증거에 눈을 감거나, 증거를 조작해도 현행법상 제재 할 수 있는 방법이 없고, 공소시효가 지나가면 처벌도 할 수 없다

A notable example is the BBK case, where evidence presented by many witnesses, including statements made by then-presidential candidate Lee Myung-bak claiming ownership of BBK during a lecture, was disregarded by a prosecutor who later advanced in their career without facing consequences.

그 유명한 BBK사건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후보를 지원하기 위하여 이명박 자신이 광운대 강연에서 스스로 BBK가 자신의 회사라고 밝히는 증거와 이를 뒷받침하는 많은 증거들을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하며 눈을 감아 버린 검사는 그 공로로 승승장구 출세가도를 달렸다

Similarly, in 2013,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manipulated evidence to brand defector Yoo Woo-seong as a spy. Despite the exposure of forged documents, the prosecutors involved faced no repercussions, highlighting the lack of accountability in the system.

또한, 2013년 국정원은 탈북자 유우성을 간첩으로 만들기 위하여 사건과 증거를 조작하여 검찰에 제출하였고, 검사는 허위의 증거임을 알면서도 국정원의 주장을 돕기 위하여 그대로 법원에 제출하여 유우성을 간첩으로 만들고자 하였다

During this proces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nvestigators implicated in manipulation faced penalties, ranging from a 4-year prison sentence to a fine of up to 7 million won (7,000USD). Surprisingly, none of the prosecutors handling the case or the high-ranking officials who directed it faced any consequences.

이 과정에서 조작에 가담한 국정원 수사관들은 징역4년에서 벌금 700만원까지 처벌을 받았지만, 놀랍게도, 이 사건을 담당한 검사들이나, 이를 지휘한 고위급 인사들은 그 어느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

The cases of injustice manipulation during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in 2013, reminiscent of the spy manipulation incidents during Park Chung-hee’s era, raise reasonable suspicions about the influence of individuals like Kim Ki-choon, who had received national honors for fabricating student espionage cases during Park Chung-hee’s era.

박정희나 전두환 군사정권에서나 가능했던 간첩조작 사건을 박근혜 집권당시인 2013년도에 일어났던 것은, 박정희시절 학생간첩단 사건을 조작하여 국가훈장을 받았던 김기춘 비서실장의 영향은 아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을 해 본다

Cases like BBK or Yoo Woo-seong reveal the potential for those in charge of prosecution and sentencing to distort justice. If authority is abused, individuals should be prosecuted for serious offenses like justice distortion, as seen in countries like Australia.

BBK사건이나 유우성 사건은 국민들을 기소하고 형벌을 선고하는 자들이나 이들을 지휘하거나 감독할 수 있는 권한있는 자들이 마음먹고 작심한다면 이토록 정의를 왜곡시킬 수 있기 때문에, 권한을 남용할 경우, 호주와 같은 강력한 정의왜곡범죄로 기소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In this context, I would like to introduce one case of justice distortion crimes in Australia.

그런 의미에서 호주의 정의왜곡범죄사건 1가지를 소개할까 한다

In 2009, former federal judge Marcus Einfield received a non-parole two-year prison sentence.

2009년도에 연방법원의 판사였던 마커스아인필드(Marcus Einfield)가 가석방없는 징역 2년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The judge got a $75 speeding ticket but lied, saying someone else was driving to dodge penalty points.

이 판사는 과속으로 벌금 75불을 받았는데 벌점 때문에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운전하였다고 거짓말을 하며 벌점을 피하고자 하였다

Teresa Brenna, the person he claimed to be driving, was found to have died several years earlier, leading to charges of justice distortion and perjury.

그런데 아인필드 판사가 운전했다고 주장한 Teresa Brenna이란 미국여성이 알고 봤더니 수년전에 사망한 사람으로 밝혀져 정의왜곡범죄로 기소가 되었다

Justice Anfield falsely claimed that Teresa Brenna, who drove his car, was a completely different person. This was later exposed as a lie, leading to additional perjury charges.

아인필드 판사는 법정에서 자신의 차를 운전한 Teresa Brenna은 전혀 다른 사람이라고 주장하였지만 이 역시 거짓으로 밝혀 져 위증죄까지 추가되었다

If South Korea introduces justice distortion crimes without statutes of limitations, it would serve as a deterrent for judges, prosecutors, and police officers from distorting justice for the benefit of those in power because they could be punished with a regime change.

만일 한국에도 호주와 같은 공소시효없는 정의왜곡범죄가 신설이 된다면 판사, 검사, 경찰등 사법권이 있는 사람들이 현 권력자의 구미에 맞게 정의를 왜곡시키는 행위를 하지 못할 것이다. 언젠가 정권이 바뀌면 반드시 처벌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Australia, going beyond fairness, imposes stricter standards on upper-class crimes—something South Korea could learn from.

호주는 공정하다 못해 오히려 사회적 지위가 높은 고위층의 범죄에 대하여 일반인 보다 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한다. 한국이 본 받아야 할 부분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