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려 Concerns about the release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n Japan

In a move that has sparked intense debat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nnounced its intention to release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into the ocean. The decision comes more than a decade after the devastating earthquake and tsunami of March 11, 2011, which led to the shutdown of the plant and a subsequent radiation leak.

The Korean government has strongly opposed Japan’s plan, raising concerns about potential environmental and health risks. Korean officials argue that the release of the contaminated water could have serious implications for their nation’s marine ecosystems and the well-being of its citizens. They have also criticized the Japanese government for a perceived lack of transparency in sharing crucial information about the planned release.

In response, the Japanese government maintains that the release will be conducted safely and that the water has undergone treatment using the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ALPS) to significantly reduce radiation levels. They emphasize that the chosen release site is situated far away from Korean shores, minimizing any potential impact on neighboring countries.

ALPS, a facility designed to remove radioactive substances from nuclear plant wastewater, has proven effective in eliminating certain contaminants such as strontium-90 and cesium-137. However, concerns remain as ALPS is less effective in removing tritium and plutonium, both of which pose serious health risks. Tritium can accumulate in the human body and has the potential to cause cancer, while plutonium is a highly dangerous radioactive material.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closely followed this development, with many countries expressing their apprehension and urging Japan to reconsider its decision. Concerns center around the potential consequences for marine ecosystems, public health, and the broader implications of such a release.

As the debate intensifies, experts and scientists emphasize the need for comprehensive studies and transparent information sharing to accurately assess the potential risks and impacts associated with the release of the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The outcome of this controversial decision will undoubtedly have far-reaching implications, both for Japan and its neighboring countries.

Efforts to find a resolution that prioritizes environmental safety and public health while addressing the concerns of all stakeholders continu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waits further updates and hopes for a comprehensive reconsideration of the plan to release the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Japan’s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is raising significant legal concerns. The move potentially violates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Law of the Sea, which mandates the protec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Moreover, this decision poses a direct threat to the health and well-being of both Japanese citizens and neighboring countries. It is imperative for the Japanese government to reassess and reconsider the implications of releasing the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The government, under the leadership of Yoon Seok-yeol, has been firmly opposing Japan’s plan to proceed with the release. However, recent developments have showcased a surprising shift in their position, engaging in discussions with Japanese authorities. The changing stance by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s raising eyebrows and prompting questions about the underlying motives.

On May 19, 2023, the People Power Party took action by convening a gathering where renowned international expert, Professor Wade Allison from the esteemed University of Oxford, was invited to shed light on the scientific aspects of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s contaminated water. During the meeting organized by the People Power Party’s Protect Our Seas Verification Task Force, chaired by Representative Sung Il-jong, Professor Allison emphasized that the decontaminated water processed through the state-of-the-art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ALPS) is deemed safe for consumption, even up to a volume of 10 liters. His confident assertion was backed by scientific knowledge, as he explained the minimal additional radiation exposure when compared to natural radiation.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losely monitors the situation, many nations express deep concerns about Japan’s decision to proceed with the release of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Calls for Japan to reconsider and review this potentially hazardous course of action are growing louder, urging a prioritization of public health and environmental well-being.

Why is it that at this very moment, the ruling party, the People Power Party, has organized a seminar featuring Wade Allison, an individual with a strong pro-Japanese ideology, using taxpayers’ money to advocate that Japan’s nuclear-contaminated water is safe enough to be consumed?

It is puzzling to determine the true identity of the People Power Party. Are they nothing more than a Korean subsidiary of Japan’s Liberal Democratic Party?

If indeed Japan’s contaminated water is genuinely safe for consumption, one may wonder why the People Power Party insists on its release. If the lawmakers of the People Power Party truly believe in Wade Allison’s assertions, they should demonstrate their confidence by personally drinking samples of Japan’s radioactive-contaminated water. Alternatively, instead of trying to convince the Korean public, why don’t the governments of Japan and South Korea simply distribute this so-called safe water to their citizens free of charge, by introducing it into Japan’s domestic water supply? This approach would reduce costs and eliminate the need for marine discharge, effectively preventing any international discord.

The motivations behind the People Power Party’s ardent support for the release of Japan’s contaminated water seem to be as follows:

Firstly, the People Power Party aims to maintain a harmonious relationship with Japan. Given that Japan represents South Korea’s largest trading partner, the People Power Party is unwilling to jeopardize this crucial economic bond.

Secondly, the People Power Party possesses a favorable inclination toward the nuclear power industry. Firmly convinced that nuclear energy is both safe and economically beneficial, they seek to safeguard and promote the interests of the nuclear sector.

Lastly, it appears that the People Power Party prioritizes political resolutions over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scientific facts. They display skepticism towards the opinions of scientists who argue against the safety of Japan’s nuclear-contaminated water, instead opting to support the contentions put forth by the Japanese government.

The consensus among the majority of scientists remains that Japan’s contaminated water contains radioactive substances capable of endangering human health. If the well-being of the nation’s citizens is truly their paramount concern, then it is imperative to take a stance against the release of Japan’s nuclear-contaminated water.

2011년 3월 11일 일본 도호쿠 지방 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이 가동 중단되고 방사능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해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는 현재까지도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저장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러한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결정했는데, 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태도는 매우 달랐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반대해 왔었다. 한국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한국의 해양 환경과 국민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또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비판해 왔다.

한편,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하여 방사능 농도를 크게 낮췄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해역은 한국과 매우 멀리 떨어져 있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는 원전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설비이다. ALPS는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90과 세슘-137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지만, 삼중수소와 플루토늄을 제거하는 데는 효과적이지 않다고 알려져 있다. 삼중수소는 인체에 축적되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며, 플루토늄은 매우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다.

ALPS는 또한 원전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한다는 데에 과학자들의 의견이 일치한다. ALPS를 통해 처리된 원전 오염수에는 여전히 방사성 물질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 물질은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결정함으로 국제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많은 나라들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우려를 표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재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법적 문제도 야기하고 있다. 유엔해양법협약은 국가가 해양 환경을 보호할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유엔해양법협약에 위배될 수 있다. 또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일본과 주변국의 국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

윤석열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해 강력히 반대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본 정부와 협의에 나서면서 입장을 바꾸었다. 이러한 윤석열 정부의 태도 변화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아 보인다.

2023.5.19 국민의힘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과학적으로 인체에 안전하다는 점을 설명하기 위해 해외 전문가를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웨이드 앨리슨 옥스퍼드대 명예교수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TF (위원장 성일종 의원) 초청간담회에서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 등으로 정화된 오염수는 10리터를 마셔도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학적으로 그렇게 했을 경우 우리가 받는 방사선량이 자연적으로 받는 방사선량에 비해 어느 정도 더 증가하는지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과학적으로 그것이 안전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필이면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고자 하는 이때에 여당인 국민의 힘이 국민 혈세를 이용하여 친일 성향의 극우 인사인 웨이드 앨리슨을 초빙하여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를 마실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세미나를 주최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도대체 국민의 힘은 어느 나라의 정당인지 모르겠다.  대한민국의 여당은 일본 자민당의 한국사무소에 불과한가? 

만일 일본이 식수로 사용해도 좋을 정도로 안전하다면, 국민의 힘이 굳이 방류를 할 이유가 무엇일까?  웨이드 앨리슨의 말을 국민의 힘 의원들이 신뢰한다면 모두 일본 방사능오염수를 생수에 담아 와서 시음해 보는 것이 더 나을 것이고, 더 나아가 일본이나 한국정부는 굳이 한국국민을 설득할 필요없이 일본의 상수도원에 방사능 오염수를 걸어 두고 모든 국민에게 무료 식수를 제공한다면 비용도 절감되고 굳이 해양에 방류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국제적인 잡음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국민의 힘이 이렇게 일본 오염수 방류를 적극 지지하는 듯한 입장을 보이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고 본다.

첫째, 국민의힘은 일본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싶어한다. 일본은 한국의 최대 무역 파트너이며, 국민의힘은 일본과의 경제 관계를 훼손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 국민의힘은 원전 산업에 우호적인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원전이 안전하고 경제적인 에너지원이라고 믿고 있으며, 원전 산업을 보호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셋째, 국민의힘은 과학에 대한 이해 보다는 정치적 해법을 선호하는 듯하다. 국민의힘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가 안전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과학자들의 의견을 신뢰하지 않으며, 오히려 일본 정부의 주장을 지지하고 있는 듯 보인다.

일본의 원전 오염수는 방사능 오염물질이 포함되어 있으며,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은 대부분의 과학자들이 동의하고 있다.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를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Leave a Comment